5월6일 임시공휴일 지정 의결

 

의결

오늘(28일) 박근혜 대통령 주재로 열린 국무회의에서 5월6일 임시공휴일 지정안이 의결됐다.

정부는 박근혜 대통령 주재로 국무회의를 열어 5월6일 임시공휴일 지정에 따른 내수 진작 방안도 확정해다.

5월 6일 당일 민자도로를 포함한 전국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를 실시한다. 또 KTX, 새마을호, 무궁화 등 열차에 대해 다음달 한달 동안 3인 이상의 가족단위 이용시 전 구간에 걸쳐 운임의 20%를 할인한다고 결정했다.

또, 4대 고궁과 조선왕릉, 수목원 등이 무료로 개방된다.

5월6일 임시공휴일 확정으로 어린이날부터 나흘 황금연휴로 정부는 침체된 사회 분위기를 살리고 내수 경기를 진작시키는 차원에서 ‘관공서의 임시공휴일 지정안’을 심의·의결했다.




쿠팡 방문하고 계속 읽기 원치 않을 경우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