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이크 풀려 식당을 덮친 시내버스

버스

마른하늘에 날벼락같은 사고가 발생했다.

브레이크가 풀린 시내버스가 내리막길을 돌진해 식당을 덮치는 아찔한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26일 오후 6시 50분 경남 창원시 석전동 마산역 앞 도로에서 시내버스가 내리막길을 돌진해 영업 중이던 식당을 덮쳤다.

버스1

다행이 버스안에는 승객이 없었고 식당에는 종업원 2명이 있었으나 미리 대피해 부상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사고 발생원인은 버스정류장에 승객들을 모두 내려놓은 후 운전기사는 화장실을 다녀오려고 잠시 자리를 비운 상태에 발생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