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 잘생긴 오빠 등장 ‘디스코 팡팡계의 송중기’

동상이몽2

‘동상이몽’에서는 포항 꽃미남 오빠와 고등학교 3학년 여동생의 안타카운 사연이 소개돼 시청자들을 울게 했다.

25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괜찮아 괜찮아’에서는 속 썩이는 여동생을 신고하는 오빠 정의빈 씨의 모습이 방송에 나갔다.

사연은 오빠인 정의빈씨는 여동생이 집에 잘 안들어와 아빠 속을 썩인다고 걱정했다.

그러나 여동생 정세은 양의 일상이 공개되자 고3 여학생이 왜 새벽 1~2시에 귀가하는지  그 이유가 밝혀졌다.

동상이몽
사고로 뇌를 다친 아빠는 분노 조절하지 못하고 욕설을 하며 정세은과의 갈등을 키웠던 것이다.

병원을 찾은 아빠는 의사와 6년 전 사고에 대해 이야기하며 “뇌의 손상된 부위가 왼쪽 전두엽과 측두엽 행동장애라고 해서 제어 능력이 저하됐다. 남들보다 쉽게 화를 내거나 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 사실을 몰랐던 오빠 의빈 씨는 방송을 보면서 눈물을 흘리며 오열했다.

동상이몽1

그저 평범하게 사는 친구들의 모습이 부럽기만 한 동생 세은양… 그 모습을 본 오빠는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방송이 공개되자 시청자들은 남매의 사연에 눈시울이 붉히면서 이들의 앞날에 좋은 일들만 가득 하기를 성원했다.




쿠팡 방문하고 계속 읽기 원치 않을 경우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