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통닭, 루이비통닭 벌금 1450만원

루이비

명품 브랜드 ‘루이비통’의 이름을 패러디한 치킨집 ‘루이비통닭’에 벌금 1450만원을 내라는 판결이 나오자 온라인 반응이 뜨겁다.

지난해 9월 루이비통 사는 ‘루이비통닭’이 상호와 함께, 냅킨과 포장지 등에 ‘루이비통’의 브랜드 로고와 흡사한 디자인을 사용해 ‘상호 사용을 막아달라’며 가처분 소송을 냈다.

루이비치킨

서울 중앙지법은 지난해 10월 본안 판결이 확정될 때까지 간판, 광고, 포장지 등에 해당 로고를 쓰면 안되고, 이를 위반하면 루이비통 측에 하루 50만원을 지급하라는 판결이 나왔다.

이에 치킨집 ‘루이비통닭’은 상호 앞에 알파벳을 덧붙이거나, 띄어쓰기를 하는 등 교묘하게 바꿨지만, 루이비통 측은 법을 위반한 것이라며 간접 강제금 1450만원을 내놓으라는 강제집행 신청을 했다.

루이비통닭1

결국 12일 서울중앙지법 민사 208단독 유영일 판사는 루이비통 측에 손을 들어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