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위는 10월까지 이어진다.

1

체감 온도가 무려 40°C에 육박하는 무더위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10월까지 계속 더울 것이라는 기상청 예측이 나왔다.

2

장마가 일찍 끝나 올해의 폭염은 더욱 빨리 찾아왔다. 이번 폭염은 예년보다 15일 이상 지속될 것이라는 예측이 나왔으나, 태풍 종다리의 상륙 소식으로 기온이 조금이나마 내려갈 것이란 기대가 있었다.

3

장마가 일찍 끝나 올해의 폭염은 더욱 빨리 찾아왔다. 이번 폭염은 예년보다 15일 이상 지속될 것이라는 예측이 나왔으나, 태풍 종다리의 상륙 소식으로 기온이 조금이나마 내려갈 것이란 기대가 있었다.

4

무엇보다 3개월 예보에서 기상청이 “10월까지 더울 것이다.”라고 예보해 시민들의 탄식이 나오고 있다.

5

한 누리꾼은 “기상청 많이 틀려도 이런 것은 잘 맞히던데.”라고 말했고, 또 다른 누리꾼은 한 노래 가사를 인용해 “불길한 예감은 왜 틀린 적이 없나.”는 반응을 보였다.

6

기상청 관계자는 “10월 초까지 덥다고 느끼는 날씨가 계속될 수 있다. 강수량은 평년보다 적거나 같을 것.”이라고 전했다.

기상청 예보에 따르면 오는 8월은 대부분 무더운 날이 이어질 예정이며, 월 강수량 역시 예년보다 적을 확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9월도 비는 적게 내리고 기온은 높을 것으로 예측했다.

7

8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