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두순이 최근 또 한 번 도마 위에 올랐다

1

 

8세 소녀를 강간 상해한 혐의로 복역 중인 조두순이 최근 또 한 번 도마 위에 올랐다.

그는 2008년 8세 여아를 잔혹하게 성폭행한 혐의로 고작 징역 12년형을 선고받았다.

그리고 오는 2020년 12월 만기 출소할 예정이다.

 

2

 

하지만 수 년이 지난 지금도 그를 향한 시민들의 분노는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많은 시민들은 청와대에 조두순의 출소를 반대한다는 청원을 넣고 있는 상황.

얼마 전 조두순이 수감되었던 교도소에서 근무했던 교도관은 조두순이 복수를 위해 몸을 만들고 있다는 이야기가 돌았다.고 발언해 눈길을 끌었다.

 

3

 

지난해 11월 국내 한 언론 보도에 의하면 교도관 A씨는 출소한 조두순이 다시 피해자와 그 가족에게 해를 끼칠 가능성에 대해 입을 열었다.

A씨는 오래 전부터 조두순이 복수를 하겠다는 이유로 몸을 키우고 있다는 소문이 돌았다.

내가 교도소에 근무할 때 조두순이 운동하는 모습을 본 적은 없지만, 출소 후 발생할 수 있는 사고를 대비해서라도 보호관찰 기간 동안 집중 감시해야한다.고 밝혔다.

사회물의사범으로 중점 관리 대상이었던 조두순은 A씨가 근무하는 기간 동안에는 거의 밖으로 나가지 않았다.

 

4

 

하루에 1시간씩 허용되는 운동시간에도 그는 방 안에서 나오지 않았다고 A씨는 전했다.

그의 출소가 3년 남았다는 소식이 퍼지면서 각종 포털 사이트에는 연일 ‘조두순’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기도 했다.

이후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는 무려 35만 명이 넘는 시민들이 청원에 동의하며 그의 출소를 강력히 반대했다.

 

5

 

6

 

[추천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