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똥줄타는 일본…탈룰라급 태세 전환

1

 

그동안 한국과의 역사 문제에서 강경한 입장을 고수하던 일본이

최근 태도를 바꿔 눈길을 끌었다.

얼마 전 일본 외무성 외무대신이 한국을 방문했다.

외무대신은 현충원에 방문해 참배까지 했다.

 

2

 

현충원은 국가와 민족을 위해 목숨을 마친 애국자들을 안장하는 곳으로 현충원 참배는 여러모로 상징이 큰 행사다.

일본 외상이 현충원에 참배한 것은 14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었다.

그동안 한국과의 관계에서 강경한 입장을 고수하던 아베 정권이 최근 국내 여론이 밀리자 급격히 태도를 바꾸었다는 분석이 많다.

 

3

 

특히 남북, 북미 정상회담에서 ‘일본패싱’ 이야기가 솔솔 나오자 안그래도 국내에서 입지가 좁아진 아베가 특단의 결심을 했다는 추측이다.

아내의 사학비리로 여론이 급격히 나빠진 상황에서 북한과의 관계에서 ‘일본패싱’ 마저 대두되자 일본 국민들이 더욱 아베에서 등을 돌렸기 때문이다.

 

4

 

일본 외상 고노다로는 “남북, 미북 정상회담을 위해 지금까지 한국정부가

기울인 노고에 경의를 표합니다”라고 예의를 갖춰 의견을 전했다.

참고로 고노다로는 고노 담화로 유명한 고노의 아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누리꾼들은 일본의 태도 변화에 대해 “왕따 될려니까 손이 바들바들 떨리냐”

“요즘 위기라더니 진짜 급하긴 급했나 보네”

“야스쿠니에 있는 한국인분들 고국으로 모두 돌려보내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5

 

6

 

7

 

[추천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