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일 선물을 상품권으로 샀다고 욕하는 시댁

1

 

최근 커뮤니티에 ‘시어머니 선물 상품권으로 샀다고 욕먹음’이란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29세로 20개월 아들을 둔 결혼 2년차 여성이었다.

 

2

 

얼마 전 글쓴이의 친정 아버지가 필요한 걸 사라며 백화점 상품권 50만원 어치를 선물로 줬다.

글쓴이는 곧 시어머니 생신이라고 백화점에 가서 상품권에 10만원을 더 보태서 생일선물로 가방을 샀다.

그런데 남편은 글쓴이에게 “엄마 생신에 고작 십만원만 쓴 거냐”며 툴툴거렸다.

 

3

 

글쓴이는 “왜 이게 십만원만 쓴 거냐. 아빠가 나 쓰라고 주신 걸 안쓰고 어머니 선물 산 거에 보탠거다. 상품권은 돈이 아니냐.”라고 따져물었다.

그러자 남편은 “그게 왜 돈이냐. 궁상 떨지 말라”고 되려 화냈다.

남편은 거기서 그치지 않과 시댁에 가서도 그대로 일러바쳤다.

 

4

 

그러자 곁에 있던 시누이가 “언니, 그건 아니죠. 어떻게 시어머니 생일에 10만 원밖에 안 써요.”라며 따져 물었다.

너무 화가 난 글쓴이는 선물로 드렸던 가방과 애를 안고 집을 나왔다.

남편은 집까지 쫓아와 제 정신이냐고 화를 냈다.

글쓴이가 “한마디만 더 하면 이혼 서류에 사인해서 보내겠다”고 하자 잠잠해졌다.

해당 글을 본 누리꾼들은 “더 비싼 거 사달라는 심보네”

“줘도 뭐라고 하다니 못배워먹었네요. 환불 받아 다른 거 사서 쓰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5

 

6

 

7

 

[추천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