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돼요가 아니라 안되요야’ 맞춤법 틀리게 지적하는 회사

1

 

2

 

3

 

최근 커뮤니티에 ‘직원들이 제 맞춤법이 거슬린다네요’란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회사원이었다. 직원들과 업무적으로 주고받는 업무용 메신저가 있는데

직원들과 대화를 할 때면 글쓴이 빼고 모두 다른 맞춤법을 쓴다는 걸 느낄 수 있었다.

 

4

 

그때마다 글쓴이는 내심 거슬렸지만 대놓고 지적하진 않았다.

대신 답신을 줄 때 맞는 맞춤법으로 바꿔서 보냈다.

가령 다른 직원이 “몇일까지 처리할 거야?”라고 보내면 글쓴이는 “며칠까지 해줄게요”라고 답변을 줬다.

 

5

 

다른 직원들이 똑같이 ‘몇일’이라고 써도 글쓴이는 꿋꿋이 ‘며칠’이라고 적었다.
직원들이 주로 틀리는 맞춤법은 ‘금세를 금새’로,

‘안돼서를 안되서’로. ‘할게요를 할께요’ 등이 있었다.

꿋꿋이 맞는 맞춤법을 쓰던 어느 날, 한 직원이 글쓴이에게 개인 대화창을 보냈다.

이 직원은 심각한 어투로 “내가 그동안 참으려고 노력했는데 자꾸 거슬린다.

용기내서 이야기하니 기분 상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안돼서가 아니라 안되서, 할게요가 아니라 할께요, 금세가 아니라 금새다.

다른 직원들도 다 거슬려하니 고치도록 노력했으면 좋겠다”라고 보냈다.

혹시나 자신이 틀렸나 싶어 글쓴이는 네이버로 맞춤법을 검색해봤다.

 

6

 

그런데 글쓴이가 맞았다. 이 사실을 이야기해주자 지적하던 직원은

“네이버가 잘못된 거다. 그게 100% 맞다고 생각하지 마라”고 보냈다.

억울하다는 글쓴이의 글에 누리꾼들은 “진지하게 권하는데 이직하세요”

“글만 읽어도 돌아버릴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7

 

 

[추천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