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북에서 70,000명이 넘게 공유한 아이 엄마의 사진

1

 

미국 오하이오주에 살고 있는 여성 캐시 디빈켄조(27)가 지난해 사진 하나로 주목 받고 있다.
캐시는 두 아이의 엄마다. 첫째 지아나(3)와 3개월 된 둘째 도미닉을 기르고 있다.

그녀는 아이를 키우는 사진을 자신의 SNS에 종종 공개했다.
자신은 다른 아이 엄마들과는 다를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실상은 별반 다를 것이 없었다.

 

2

 

SNS에 사진을 올릴 때도 남들의 시선을 생각해 애써 방을 치우거나 옷을 차려입은 사진을 올렸다.

하지만 도미닉을 출산하고 그녀는 출산 후 찾아오는 우울증, 불안증, 강박증에 시달렸다.

<CBS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그녀는 “모든 엄마들, 특히 아이를 낳은 지 얼마 안 된 엄마들은 똑같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3

 

그녀는 자신과 비슷한 상황에 처한 사람들을 위로하고 싶었다. 그래서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담은 사진을 찍기로 했다.

사진 작가인 친구 다니엘레에게 부탁해 사진을 촬영했고, 이 사진은 7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공유하며 큰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사진 속 그녀는 헐렁한 민소매를 입고 있고, 어깨끈 하나가 내려간 모습이었다.

 

4

 

주변에는 두 아이가 놀고 있고, 방은 심하게 어지럽혀진 상태였다.

또 다른 사진은 정반대였다. 방은 깔끔하고 캐시 역시 옷을 말끔히 차려입은 모습이었다.

캐시는 “나와 같은 상황에 놓인 엄마들은 솔직히 자신의 고민을 털어놓지 못한다. 혼자 끙끙 앓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녀의 사진을 본 페이스북 이용자들은 “너무 아름다운 모습이다.”, “나도 힘을 내야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5

 

6

 

[추천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