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전 대머리 공개하고 당당하게 결혼식 올린 여성의 사연

1

 

자신의 민머리를 당당하게 공개하고 결혼식을 올린 여성의 사연이 많은 이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했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심각한 탈모증으로 민머리가 되었지만, 자신감을 잃지 않은 한 여성 카일리 뱀버거(27)의 소식을 전했다.

 

2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크 파크에 거주 중인 그녀는 지금으로부터 16년 전 원형 탈모증 진단을 받았다.

그때부터 머리카락이 상당히 많이 빠지기 시작했다. 심각한 탈모증엑 어린 카일리는 큰 충격에 휩싸였다.

2005년에는 가발을 써야할 정도로 머리카락이 부족했다.

 

3

 

하지만 가발도 이 문제를 완전히 해결하지 못했다. 가발 덕분에 사람들의 시선에서 벗어날 수 있었지만, 가발은 그녀를 덥고 답답하게 했다.

“매일 비니 모자를 쓴 것 같이 답답했다.” 카일리는 말했다.

하지만 무엇보다 그녀를 답답하게 한 것은 바닥까지 떨어진 그녀의 자신감이었다.

결국 그녀는 자신감 회복을 위해 가발을 벗고 다니기로 마음을 먹고, 남아있는 머리카락을 모두 면도기로 밀었다.

 

4

 

민머리로 살기 시작한 뒤, 카일리의 인생은 긍정적인 방향으로 흘러갔다.

예전보다 자신감이 생겼을 뿐만 아니라 온라인에서 화제를 모아 모델로 활동할 수 있는 기회를 얻기도 했다.

또한 그녀는 자신과 비슷한 처지에 놓인 사람들을 독려하기 위한 강연을 하기도 했다.

 

5

 

무엇보다 카일리를 있는 그대로 사랑해주는 남자를 만나 결혼까지 했다.

그녀는 “완전히 민머리가 되고 삶이 달라졌다.”면서 “그 덕에 지금의 남편을 만났고, 더 이상 사람들의 시선이 부담스럽지 않다.”고 밝혔다.

 

6

 

7

 

8

 

9

 

[추천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