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인회에서 유세윤이 팬에게 다짜고짜 욕설 퍼부은 이유

1

 

개그맨 유세윤이 팬사인회를 하던 도중 자신의 팬에게 다짜고짜 욕설을 퍼부었다.

지난 5일 유세윤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팬사인회 영상을 게재했다.

 

2

 

해당 영상에는 팬사인회를 진행 중인 유세윤이 사인을 하며 팬들과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담겨 있었다.

속표지에 사인을 해준 책을 유세윤은 팬에게 건네줬다.

책을 받아든 팬은 유세윤에게 “형, 얼굴에 뭐 묻었어요.”라고 했다.

 

3

 

유세윤이 얼굴을 만져보녀 “어? 어디?”라고 당황해서 되물었다.

그러자 팬은 “못생김”이라고 말하고는 웃음을 터트렸다.

팬의 장난에 유세윤은 싸늘하게 정색을 하고는 “야, 이 XXXX야”라며 욕설을 뱉었다.

자신의 팬이지만 가차 없이 욕설을 내뱉는 유세윤의 모습에 사람들을 폭소를 터트렸다.

 

4

 

해당 영상은 음소거가 된 상태로 올라왔지만 유세윤이 리얼한 표정 만으로도

음성이 들리는 듯한 느낌이었다.

팬들은 “아, 형, 소리가 너무 크잖아요”

“그 연예인에 그 팬이네 ㅋㅋㅋ” 등의 반응을 보였다.

 

5

 

이번 팬사인회는 유세윤의 에세이집 ‘겉,짓,말 결코 시시하지 않은’ 출간 기념이었다.

유세윤은 자신이 살아오면서 실제로 겪고 느낀 이야기들을 흥미롭게 풀었다.

이날 유세윤은 ‘십쇄작가 유세윤’이라는 닉네임을 걸고 사인회를 개최했다.

 

6

 

7

 

[추천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