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급장 떼고 맞짱뜨자. 육군 상병, 중사 폭행..하극상 논란

1

 

강원도 화천에 있는 모 부대에서 복무하고 있던 상병 A 씨(23)가 자신을 지적한 중사를 주먹으로 폭행해 논란이 되고 있다.

사건은 지난 3일 오후 11시경 발생했다.

군 당국에 따르면 상근으로 복무 중인 A 씨는 자신의 복장을 지적하는 중사 B 씨(27)의 얼굴을 주먹으로 가격했다.

 

2

 

당시 B 씨는 시내에 있는 한 술집에서 가족 모임에 참석하고 있었다.

그때 불륭한 복장으로 지나가는 A 씨를 발견했다.

B 씨는 A 씨에게 “복장이 불량하다.”고 지적하며 조기 귀가를 권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A 씨는 “간부면 다냐. 계급장 떼고 싸우자.”며 B 씨의 얼굴을 때렸다.

 

3

 

몸싸움을 벌이는 과정에서 A 씨 역시 얼굴에 타박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두 사람의 사건은 헌병대로 넘어가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이다.

군 당국은 사건 경위를 철저히 조사해 관련 조치를 내릴 예정이다.

비록 군부대 밖에서 벌어진 일이지만, 상병 병사의 하극상에 많은 누리꾼들은 분노하고 있다.

많은 누리꾼들은 A 씨에 대한 강력한 처벌을 요구하고 있지만, 일각에서는 “정확한 경위가 나오고 판단해야한다.”며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4

 

5

 

6

 

7

 

8

 

[추천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