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가 70% 폭락, 직원 복지만 신경쓰는 쿠키런 회사

1

 

쿠키런으로 대박을 터트린 게임회사 ‘데브시스터즈’가 결국 이렇다 할 후속작을 내지 못해 위기에 처했다.

이 회사는 3년 째 적자 행진 중이다. 결국 주가가 70%나 폭락했다.

 

2

 

문제는 이 회사가 1년에 150억 원 내의 매출을 기록하고 있다는 것.

그럼에도 게임 후속작을 내놓지 못하는 건 의외의 이유 때문이었다.

회사가 직원들 복리후생에 지나친 비용을 투자하는 것.

투자자에 따르면 1년에 30억 원의 비용을 복리후생으로 사용한다고 했다.

 

3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투자자들은 “신작 게임을 출시한다고 말은 했지만 결과로 나온 것은 아무 것도 없다.

도대체 경영진과 개발진은 뭘 하고 있는 건가”라며 분통을 터트렸다.

실제로 2016년을 기준으로 이 회사는 연구 개발비로는 25억 5천만 원을,

직원을 복지비용으로는 29억 8천만 원을 사용했다.

 

 

4

 

 

데브시스터즈의 정직원 수는 150명 밖에 되지 않는다. 즉, 직원 1명당

약 2천만 원 정도의 돈을 1년간 복리후생으로 지출한 셈이다.

이 회사의 직원 복지는 TV에도 방영될 정도였다.

 

5

 

직원들을 위해 호텔 출신 셰프들이 운영하는 회사 식당을 운영하고 있었던 것.

직원들의 월급 역시 업계에서 최고 수준을 자랑했다.

누리꾼들은 “데브 직원 넷마블에 보냅시다”

“복지 좋아지면 성과 좋다면서. 왜 일을 안해” 등의 반응을 보였다.

 

6

 

7

 

[추천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