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복운전에 대처하는 확실한 방법

1

 

보복운전에 대처하는 가장 효율적인 방법이 알려져 웃음을 줬다.

최근 다큐스페셜에 이종격투기 육진수 선수가 출연했다.

 

2

 

육 선수와 동행하던 스탭이 “감독님은 싸워보신 적 없으세요?”라고 물었다.

그는 가급적 그러지 않는데 한번씩 그럴 때가 있다며 보복운전을 당했던 이야기를 했다.

그는 한밤에 고속도로에서 추월을 한 적이 있었다.

 

3

 

그러자 추월 당한 차가 뒤에서 쌍라이트를 켜며 육 선수의 차를 쫓아왔다.

옆차선에서 창문을 내리고 욕설을 하는가 하면, 차 앞에서 위험하게 곡예운전을 하기도 했다.

그때 육 선수는 쫄쫄이 나시티를 입고 있었는데 그 모습을 들키기 싫어 창문을 내리지 않고 묵묵히 운전했다.

 

4

 
그럼에도 보복운전을 하는 운전사의 만행은 끝날 줄 몰랐다.

차를 옆으로 대라며 유도하는 운전사를 따라 육 선수도 차를 갓길에 세웠다.

육 선수가 내리기 전까지 욕설을 퍼부으며 뛰어오던 운전사는 육 선수가 차에서 완전히 내리자 갑자기 거꾸로 뛰어 달아나기 시작했다.

그는 위협하던 운전사를 쫓아가 잡았다. 그리고 그는 “제 직업은 파이터다.

 

5

 

그렇게 싸우고 싶으시면 말씀 하셔라.”라고 이야기했다.

“제가 약한 사람이었으면 때리시려고 했습니까”라고 묻자 그는 아무 말도 하지 못했다.

그 역시 운동을 하던 사람이었다. 하지만 육 선수 앞에서는 하룻강아지에 불과했다.

운전사는 “다음엔 안 그러겠다”며 용서를 빌고 자리를 떴다.

 

6

 

해당 글을 본 누리꾼들은 “정말 맞는 말이다”

“빈 깡통이 시끄러운 법” 등의 반응을 보였다.

 

7

 

[추천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