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용준과 송중기에게 ‘일침’ 날린 선배 이순재

1

 

지난 2013년 SBS 연기대상에서 후배 배우들에게 따끔한 일침을 날렸던 배우 이순재가 최근 또 다시 후배 배우들에게 충고를 건넸다.

당시 이순재는 “외모는 뛰어나지만 작품 잘 만나서 CF 많이 찍고, 돈 버는 배우들을 모델 스타, 인기가 높으면서도 연기를 잘하는 배우를 액팅 스타라고 한다.

모두 액팅 스타가 되길 바란다.”고 말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2

 

이번에 이순재는 배용준과 송중기를 언급했다. 그는 한 언론 인터뷰에서 “배용준은 겨울연가 한 작품으로 끝나고, 송중기는 태양의 후예로 끝난다.”라고 밝혔다.

이순재가 두 배우를 ‘디스’했다기보다 선배로서 충고를 건넨 것이다. 이어 그는 “나는 평생 했지만 2층짜리 빌딩도 없다.

톱스타들의 스타성이 나쁘다는 것은 아니다. 시대의 변화에 따르는 것이다.

그렇지만 스타성이 전부가 되어서는 안 된다. 다른 길을 걷는 배우들도 있다.”고 덧붙였따.

 

3

 

아울러 이순재는 “이병헌, 송강호, 최민식 같은 친구들은 알맹이가 있다.”고 칭찬하기도 했다.

한편, 이순재는 영화 ‘덕구’에 출연한다.

영화 ‘덕구’는 어린 손자 덕구(정지훈)과 손녀 덕희(박지윤)과 살고 있는 ‘덕구 할배’ 이순재가 살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것을 깨닫고,

손주들에게 특별한 선물을 해주는 이야기를 담았다.

 

4

 

5

 

6

 

7

 

[추천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