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가 아닌 은행원을 택한 전교1등 여고생

여고생

지난 5일 TBC ‘8시뉴스’는 서울대에 합격할 수 있는 성적임에도 은행에 입사한 여고생 이지민 씨의 사연을 소개했다.

올해 대구 경덕여자고등학교를 수석으로 졸업한 이씨는 서울대에 진학할 수 있는 성적이었음에도 대학 대신 은행에 입사했다.

그녀는 ‘대학을 갔어도 4년 후에 은행원이 될 거였다”며 굳이 지름길을 두고 왜 돌아서 가야 하는 걸까라는 생각을 했다”고 입사하게된 이유를 밝혔다.

이씨는 “내 결정이 정답이라는 보장은 없지만 남들이 한다고 해서 그것 역시 정답이라는 보장은 없다”며 “자기주관과 생각이 뚜렷하다면 그 길로 가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른 사람의 시선에 아랑곳 않고 자신이 가고자 하는 길을 묵묵히 걸어가는 이씨의 모습은 많은 이들에게 귀감을 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