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앞에서 공연하게 된 레드벨벳!

 

1

 

걸그룹 레드벨벳이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장 앞에서 공연을 하게 됐다.

20일 통일부에 따르면 남북은 남측 예술단의 평양공연과 관련한 실무접촉에서 160여 명의 예술단 파견에 합의했다.

남측 예술단에는 잘 알려진 가수 조용실, 이선희를 비롯해 최진희, 윤도현, 백지영, 정인, 서현, 알리 등이 목록에 올랐다.

 

2

 

여기에 걸그룹 레드벨벳의 이름도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레드벨벳은 ‘빨간맛’ 등 난해하면서도 톡톡 튀는 음악으로 사랑을 받았다. 다소 길이가 짧은 의상 등으로 이슈가 되기도 했다.

 

3

 

절대적으로 보수적인 문화를 가지고 있는 북측에서 레드벨벳의 트렌디하면서도 통통 튀는 무대를 어떻게 받아들일지 주목이 된다.

한편, 보도문에 따르면 예술단은 오는 31일부터 4월 3일까지 평양을 방문한다.

동평양대극장과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각 1회씩 공연한다.

 

4

 

예술단 공연과 관련 무대 조건, 설비, 기재 설치 등과 관련해서는 쌍방이 협의해 원만히 해결하기로 합의했다.

실무 문제 협의를 위해 남측 사전점검단은 오는 22일부터 사흘간 평양을 방문한다.

평양 무대에 오르기로 결정된 레드벨벳은 소속사를 통해 “뜻깊은 자리에 참석하게 되어서 영광스럽고 기쁘게 생각한다”고 소회를 밝혔다.

 

5

 

6

 

7

 

[추천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