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순재 ‘성폭력 가해자들은 연극판 떠나야’ 일침

1

 

원로 배우 이순재가 미투운동에서 성폭력 가해자로 지목된 이들을 비판했다.

그는 지난 8일 모 라디오 방송에서 이와 같은 내용의 발언을 했다.

방송 DJ는 “최근 연극 및 영화판에서 일부 연출가와 배우들이 성폭력을 저질렀다는 사실이 폭로되고 있다.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라고 물었다.

 

2

 

이순재는 “참담하다”며 말을 골랐다.

“그동안 묻혔던 일들이 각계에서 드러나는데 뭐라 표현할 수 없다”고 했다.

성폭력 가해자로 지목된 이들 중에는 이순재와 친분이 있는 사람들도 포함돼있다.

 

3

 

이에 대해 이순재는 “어쨌든간에 한번은 일어났어야 하고, 터질 일이 터진 것”이라며 작심을 한듯 강한 어조로 말했다.

이순재는 “나도 학교에 있었다. 각자의 위치가 달라서 그런 문제를 몰랐다.”

“남교수들이 전원 다 성폭력으로 면직된 학교의 경우, 그건 학교가 아니다라고 말하고 싶다.

 

4

 

다 고발돼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그는 이전에 방송프로그램에서도 비슷한 취지의 말을 했다.

배우 박해미와의 인터뷰에서 그는 “상대방을 인격체로 생각해야지.

무슨 내 마음대로 할 수 있는 내 제자다. 내 수하다. 이렇게 생각하면 안되는 거예요.”라고 했다.

또한 그는 “가해자들도 사실 잘 아는 사람들이다”라고 고백하면서 “그들이 연극계를 떠나겠다, 하고 정말 떠나야 한다.

 

5

 

평생 사죄하는 마음으로 살아야 한다.

정말 죄송하다는 말밖에 드릴게 없다”며 “상처를 받았더라도 꿈을 포기하지 말길 바란다”고 피해자를 응원했다.

 

6

 

[추천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