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컬링 스웨덴에 패하자 욕 먹은 주호민..결국

1

 

지난 25일 열린 여자 컬링 금메달 결정전에서 우리 여자컬링 대표팀이 스웨덴에 아쉽게 패하며 은메달을 차지했다.

비록 결승전에서 패했다 하더라도 컬링 사상 첫 메달이었기 때문에 엄청난 성과임에는 틀림없다.

많은 국민들의 응원과 격려가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만화가 주호민의 소셜 미디어가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2

 

주호민은 여자컬링 대표팀이 결승전을 하기 전 김은전 선수의 캐릭터를 그려 그녀들을 응원했다.

하지만 ‘파괴왕’이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는 주호민이 여자 컬링 대표팀을 언급하자 누리꾼들은 “파괴왕 때문에 여자 컬링 은메달.”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엄청난 화제를 모으자 주호민은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그러나 여자 컬링 대표팀이 스웨덴에 패한 후 뿔이 난 일부 누리꾼들은 주호민의 소셜 미디어로 찾아가 비난하기 시작했다.

 

 

3

 

주호민의 소셜 미디어에는 “파괴왕 징크스가 있는데 굳이 컬링팀을 언급했어야했느냐.”, “명불허전 파괴왕.”이라는 댓글들이 상당히 많이 달렸다.

주호민의 소셜 미디어에는 “파괴왕 징크스가 있는데 굳이 컬링팀을 언급했어야했느냐.”, “명불허전 파괴왕.”이라는 댓글들이 상당히 많이 달렸다.
하지만 ‘파괴왕 주호민’은 어디까지나 미신이고 재미일 뿐이다. 물론 패배의 아쉬움이 있을 수는 있다.

 

4

 

그러나 그 아쉬움 때문에 주호민의 개인 소셜 미디어까지 찾아가 그를 비난하는 것은 다소 무리가 있어보인다.
다른 누리꾼들 역시 “은메달도 훌륭한 성과인데 이걸 파괴라고 생각하는 것 자체가 이상하다.”, “재미는 재미로 봐야지 너무 진지하다.”는 반응을 나타냈다.

 

5

 

6

 

7

 

[추천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