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나온 노선영 선수의 충격적인 인터뷰 발언 내용

1

 

팀추월 경기 이후 여자 스피드 스케이팅 선수들 사이의 불화와 왕따 논란이 여전히 뜨겁다.

지난 19일 열린 팀추월 여자 스피드 스케이팅 경기에서 김보름과 박지우 선수가 뒤쳐진 노선영을 놔두고 질주했고, 노선영 선수는 결국 홀로 뒤쳐진 채 피니시 라인을 통과했다.

경기 후 노선영 선수는 아쉬움에 고개를 들지 못했고 인터뷰도 하지 않았다.

그러나 나머지 두 선수는 인터뷰를 했으며, 인터뷰 발언이 더 큰 논란을 낳았다.

 

2

 
김보름 선수는 인터뷰 중 “마지막에 뒤에 격차가 벌어졌다.”고 말하며 피식 웃어 국민들의 공분을 샀다.

박지우 선수 역시 “선영 언니가 이렇게 될 거라는 생각을 아예 안했던 것은 아니다. 기록 욕심이 있었다.”라며 팀워크를 생각하지 않는 듯한 발언을 했다.

논란이 끊이질 않자 20일 김보름 선수와 스피드 스케이팅 백철기 감독이 기자회견을 열어 입장을 밝혔다.

기자회견에서 김보름 선수는 “뒤 선수를 확인하지 못한 것은 내 잘못이 가장 크다. 결승선에 와서 상황을 파악했다.”고 밝혔다.

 

3

 

백철시 감독은 “선수들이 큰 충격에 빠져있어서 응원이 필요하다. 시합 전 노선영이 자처해서 3위로 들어오기로 했다.

관중 함성 소리가 커서 선수들의 소통이 되지 않았다.”는 발언을 해 더욱 논란을 키웠다.

아울러 그는 “팀 내 어려움이 있었지만 화합하는 분위기였다.”며 불거진 불화설을 일축하려고 했다.

노선영 선수는 애초에 기자회견에 참석하기로 했지만 어떤 이유에서인지 기자회견 전 불참하기로 결정했다.

그리고 노선영은 SBS와 단독 인터뷰를 했는데, 백철기 감독의 발언과 180도 다른 발언을 했다.

노선영 선수는 “팀 내에 대화가 없었고 분위기가 좋지 않았다. 경기에 대해서도 대화를 나눈 적이 없다.”며 불화설을 인정했다.

 

4

 

심지어 자신이 3위를 자처했다는 백 감독의 발언이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그녀는 “직접 말한 적이 없다. 전날까지 내가 2번으로 들어가기로 되어있었다.”고 말했다.

SBS와 인터뷰한 빙상계 관계자 역시 “국내 특정 대회에서는 경기 도중 서로 말싸움을 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노선영의 인터뷰가 공개된 후 누리꾼들은 백철기 감독이 논란을 잠재우려고 거짓말을 했느냐며 맹비난했다.

그러자 백철기 감독은 “기자회견장에서 거짓말을 했겠느냐. 노선영이 3위를 하겠다는 말을 나만 들은 것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5

 

6

 

7

 

8

 

9

 

[추천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