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79마리 떼죽음 당한 천안 펫샵 논란!

1

 

사람의 따뜻한 손길을 기다리던 반려동물 79마리가 천안의 한 펫샵에서 떼죽음을 당한 채로 발견되어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공개된 사진들도 상당히 충격적이다.

사진 속 강아지들은 대부분 철창 속에서 싸늘히 죽어있는 모습이었고, 일부 강아지들은 뼈만 남은 채 죽어있었다.

 

2

 

수 많은 강아지들의 사체를 방치한 펫샵의 만행이 드러나면서 펫샵을 통한 반려동물 생산과 유통이 부적합하다는 목소리가 여기저기서 나오고 있다.

동물자유연대는 천안시청 동물보호담당관, 그리고 경찰과 지난 13일 천안 동남구에 있는 해당 펫샵을 찾았다.

그곳에서 이들은 총 79구에 달하는 강아지와 고양이 사체를 발견했다.

사체들은 펫샵 2층에서 집중적으로 발견되었다.

 

3

 

1층에는 살아있는 강아지 80여마리가 있었는데 청결 상태가 매우 좋지 않아 홍역 등 전염병 문제가 생길 수 있는 상황이었다.

동물자유연대는 당일 업주의 사육포기각서를 받은 뒤 생존한 강아지들을 동물보호소와 단체에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이 과정에서 숨지는 강아지들도 있었다.

지난 20일 동물자유연대는 해당 업소 대표를 고발한 것으로 전해졌다.

동물자유연대는 20일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천안 펫샵에서 벌어진 사건을 폭로했다.

 

 

4

 

동물자유연대 측은 “펫샵에 도착했을 당시 굶어서 죽거나 질병 때문에 죽은 강아지들 사체 79구가 방치되어있었다.

일부 사체는 늑골과 두개골까지 보여 오랫동안 방치되었다는 사실을 짐작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조희경 동물자유연대 대표는 “강아지 공장과 유통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 반려동물 산업 육성법을 제정하면 더 큰 비극이 올 것이다.”라고 경고했다.

 

5

 

6

 

[추천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