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피드스케이팅’선수들이 경기 직후 ‘지퍼’부터 내리는 진짜 이유

1

2

스피드스케이팅 500m 경기에서 국가대표 차민규 선수가 올림픽 신기록까지 세웠지만, 아쉽게 0.01초 차로 2위에 오른 일도 있다.

3

한편 스피드스케이팅을 보면 선수들이 완주 이후 가장 먼저 지퍼를 배꼽까지 내리는데, 비슷한 종목인 쇼트트랙 선수들은 아무도 지퍼를 내리지 않는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정답은 선수들이 착용하는 유니폼에 있다고 한다.

스피드스케이팅에서는 0.01초라도 기록을 줄이기 위해 몸을 거의 ‘ㄱ’자로 구부리고 타야 한다.

이는 상체와 빙판이 평행을 이뤄야 ‘공기저항’을 최소화할 수 있기 때문인데, 선수들이 입는 유니폼은 이 자세를 가장 잘 취할 수 있도록 제작돼 있다고 한다.

그래서 스피드스케이팅 선수들이 입고 있는 경기복을 벗어놓으면 ‘ㄱ’자 모양으로 구부정한 형태를 띤다.

즉, 경기복 자체가 상체를 숙일 수 있도록 몸을 앞으로 당겨주는 역할을 하는 것이다.

그래서 경기복을 입고 있으면 누군가 허리를 지그시 누르는 느낌이 들고, 빙판을 달릴 때에는 숨을 쉬기도 쉽지 않을 정도로 강한 압박을 받는다고 한다.

4

이 때문에 선수들은 레이스를 마치자마자 허리를 펴면서 경기복 지퍼를 열어젖히는 것이다.

비슷한 종목인 쇼트트랙은 충돌이 잦고 넘어지기 쉽기에, 쇼트트랙 경기복은 기록 단축보다 안전을 우선시하여 설계하기에 ‘방탄 재질’로 안전성과 활동성을 더 강조한다고 한다.

5

[추천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