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남자가 폐차 직전의 벤츠를 사서 한 엽기적인 일

1

 

고급 자동차 하면 꼭 떠오르곤 하는 ‘벤츠’. 그만큼 고급 차, 비싼 차를 이야기 할 때 명품차의 대명사다.

하지만 폐차 직전의 벤츠라면? 사진 속 누가봐도 낡은 벤츠를 구매하여 놀라운 것으로 변신시킨 남자가 있다.

유럽 리투아니아에 살고 있던 남자는 구형 cl 벤츠를 엽기적인 방식으로 튜닝시켰다.

 

2

 
이에는 특수재료들이 사용되었는데, 첫째로 바꾼 것은 바퀴였다. 이후 자동차의 겉면에는 아주 독특한 재료를 사용했다.

바로 ‘특수발포제’ 였다. 특수발포제란 주로 건축물에 단열 효과를 내기 위해 쓰는 것으로 처음에 뿌리면 울퉁불퉁 팽창하고

그 이후에 굳게되는 형태다.

그는 이러한 발포제를 차량 바퀴와 유리를 제외한 겉면에 모두 뿌렸다. 울퉁불퉁 노랗게 굳어버린 겉면은 굉장히 이상한

모양이 되었지만 그는 이렇게 굳어버린 발포제를 일일히 깎기 시작했다.

 

3

 

매끈한 자동차 겉면으로 재탄생시키겠다는 의도였다. 그렇게 겉면에는 알루미늄이나 철과같은 금속은 전혀 사용되지 않았다.

자신이 원하는 라인대로 재단해가며 정교하게 깎은 남자는 헤드라이트도 고친 후 시범 주행을 끝마쳤다.
내부 튜닝에 들어간 남자는 놀랍게도 다시 한번 특수발포제를 꺼내들었고 자동차 앞면에 이를 뿌렸다.

모두 굳은 후 다시한번 정교하게 깎아낸 내부 인테리어는 놀랍게도 여느 고급차 못지 않은 모습을 띄게 되었다.

내부인테리어까지 끝마친 그는 차량 겉면에 빨간색 페인트를 색칠했고 광택까지 오나성된 세단은 세상 어디에도 없는

자동차로 튜닝을 끝마쳤다.

 

 

4

 

놀라운 모습에 사람들은 호기심을 가졌지만 실용성은 없다는 평이 이어지고 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불붙으면 연기때문에

바로 사망” , “저거 만든새끼 고자됬다고 발포제 저거 정자감소되는 화학재료임 그리고 저렇게 만들면…차 존나 무거워졌을듯”

“그냥 관상용; 저걸 타고다니면 무게도 무게고 충돌하면 사망 엔진 뜨거워지면 연기에 질식사” 등에 댓글을 달고 있다.

 

5

 

6

 

7

 

8

 

9

 

[추천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