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나와 함께 자란 남자는 ‘성적 매력이 덜하다’

1

2

여자 형제와 함께 자란 남자가 성적 매력이 상대적으로 약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화제다.

그 이유는 더 여성적으로 행동하기 때문이다.

미국 텍사스 대학교 데이비드 크루즈 교수가 이끄는 연구진에서 ‘쥐 실험’을 통해 밝혀냈다.

크루즈 교수는 실험용 쥐를 암수 비율이 적절히 섞인 그룹과 암컷이 많은 그룹으로 분류해 함께 자라게 했다.

이후 각 그룹의 수컷 쥐를 암컷 쥐와 교배시켰을 때 지속 시간과 반응으로 다른 암컷 쥐의 반응 등을 관찰했다.

그 결과 암컷 쥐들은 암컷이 많은 그룹에서 자란 수컷 쥐들에게 별 매력을 느끼지 못했다.

암컷 쥐는 수컷 쥐를 유혹할 때 특정한 곳으로 이동하거나 귀를 움직인다고 한다.

그런데 암컷이 많은 그룹에서 자란 쥐들에게 이런 행동을 상대적으로 덜 보인 것이다.

또한, 암컷이 많은 그룹에서 자란 수컷과 교배를 할 대 암컷의 등 위에 올라가 있는 시간이 상대적으로 짧았다.

이에 대해 크루즈 교수는 “암컷 사이에서 자란 수컷이 암컷에게 성적 매력을 어필하지 못한다”는 결론을 내렸다.

이어 “가족이 개인의 성격을 만드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즉 함께 자라던 암컷의 호르몬이 수컷에게 영향을 끼친 것 이유도 있다고 한다.

해당 실험은 사람이 아닌 동물에게 한 실험이기 때문에 인간도 마찬가지라고 할 수 없다는 의견이 나왔다.

이에 데이비드 크루즈 교수는 “쥐를 상대로 한 실험이고 개인차가 있겠지만, 사람도 형제들의 호르몬에 영향을 받는 것은 마찬가지다“라고 반박했다.

3

성적 매력이란 개인적인 성적 관심을 불러일으키는 개인적인 자질이다.

섹스를 어필하는 것은 성적인 흥미를 일으키는 개인의 소통과 능력이다.

성적 매력은 육체적이거나 다른 자질, 개인의 특성으로 나타날 수 있는데, 개인의 외양이나 몸짓, 목소리, 냄새, 장신구, 의상, 향수, 머리 모양 등 개인의 특성이나 요인이 매력이 될 수도 있다.

4

5

6

7

[추천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