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동안 장난으로 날 은따 시킨 친구들

1

2

최근 커뮤니티에 ‘3년 동안 몰래카메라였대’란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올해 17세가 되어 고등학교에 올라가게 됐다.

지는 3년간 중학교에 다니며 글쓴이는 왕따 아닌 왕따였다.

사건의 발단은 중학교 1학년 때 시작됐다.

글쓴이 포함 네 명이었던 친구 무리는 서로 잘 지냈다.

그런데 2학기 개학하고 함께 점심을 먹는데, 갑자기 교무실에 볼일이 있었다.

그래서 글쓴이가 먼저 가고 남은 친구들은 운동장에서 교실까지 걸어갔다.

특별한 사건이 없었는데, 이후로 친구들은 글쓴이를 따돌리기 시작했다.

3

당황했던 글쓴이는 친구들에게 메시지를 보내 뭐 잘못한 거 있냐고 물었다.

친구들은 읽고 씹었다.

이후로 글쓴이는 특별히 왕따를 당하지는 않았지만 무리에 끼지도 못한 채 은따로 지냈다.

다들 글쓴이를 무시하지는 않았지만 환영하지도 않았다.

결국 글쓴이는 조별활동이나 짝을 지을 일이 생기면 홀수인 반에서 늘 혼자 남았다.

이후로 은따라는 것이 소문났는지, 남은 2년 동안에도 은따로 지내야 했다.

하지만 특별한 폭력을 당했던 건 아니었다. 그야 말로 그냥 조용히 지냈다.

그렇게 3년을 보내고 얼마 전 졸업을 했다.

졸업식이 끝나고 1학년 때 은따시킨 친구 중 한명이 카톡을 보내왔다.

“미안해. 사실 그때 몰래카메라로 너한테 화난척 한 건데 일이 커져버려서 언제 장난을 끝내야 할 지 알 수 없었어.”라며 용서를 빌었다.

글쓴이는 “3년 내내 지옥 같은 하루하루였는데 걔네는 장난이었대”라며 황당하다고 했다.

해당 글을 읽은 누리꾼들은 친구들을 비난했다.

4

5

6

[추천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