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도 몰랐던 세계 랭킹 1위인 한국인 선수

1

2

그동안 아무도 몰랐던 세계 랭킨 1위인 한국인 선수가 주목을 받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스켈레톤’ 종목의 윤성빈 선수였다.

그는 압도적인 실력차로 세계에서 1위를 지키고 있지만 상대적으로 인기가 없는 종목이어서 사람들에게 잘 알려지지 않았다.

스포츠계에서는 이번 동계올림픽에서 큰 이변이 없는 한 윤성빈 선수가 금메달을 딸 거라고 추측하고 있다.

다만 여러가지 이변이 많은 것이 스포츠인 만큼, 확신을 하진 못하고 있다.

그럼에도 그의 평소 실력을 봤을 때 메달의 색깔만 달라질 뿐, 메달 획득에 대해서는 누구도 이견을 갖지 않고 있다.

3

그는 폭발적인 스타트 기록과 탁월한 주행능력을 갖춘 스켈레톤계의 ‘황제’ 마르틴스 두쿠르트 선수를 가볍게 꺾은 전력이 있다.

올림픽 출전은 이번이 생애 처음이지만 한국 나이로 아직 24세인 유망주다.

그가 또 주목을 받고 있는 것은 그의 특이한 헬멧 때문이다.

전신을 빨간 수트로 맞춘 그는 보호헬멧을 아이언맨 헬멧으로 디자인 했다.

공식 경기에 앞서 지난 13일, 첫 공식 훈련을 시작했다.

이후 15일과 16일, 두차례에 걸쳐 총 4번의 주행을 하게 된다.

4번의 주행 기록을 합산해 최종 순위가 정해진다.

윤성빈 선수는 올림픽 출전에 대해 “부담되거나 긴장되는 건 전혀없고 재미있다”고 대답해 눈길을 끌었다.

4

5

6

7

[추천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