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 서윤이 과거 남자친구 때문에 손 떠는 버릇 생긴 이유

1

 

아프리카 TV에서 활동 중인 BJ 서윤이 과거 남자친구에게 데이트 폭력을 당한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지난해 12월 방송에서 그녀는 자신에게 남성 혐오가 있다며, 그 이유는 바로 전 남자친구 때문이라고 밝혔다.

BJ 서윤은 과거 만났던 남성에게 심할 정도로 구타를 당했으며, 그 기억 때문에 남자를 무서워하게 됐다.

 

2

 

“예전에 만났던 남자친구에게 너무 심하게 맞아 남자 만나는 것이 무섭다. 남자 복이 없다.” 서윤은 말했다.

정신적인 후유증뿐만 아니라 신체적인 후유증도 남았다. 그 일 때문에 서윤은 손을 떠는 후유증이 생겼다.

이에 시청자들이 사람들에게 왜 알리지 않았냐고 묻자, 그녀는 “그 상황이 되면 정말 무서워서 아무에게도 말하지 못한다.

하지만 지금은 괜찮아졌다. 괜찮아졌으니까 얘기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BJ 서윤은 아리따운 미모에 더해 매우 볼륨감 넘치는 몸매로 많은 남성 팬들을 보유하고 있는 대표적인 여성 BJ이다.

현재 그녀의 애청자는 무려 39만 명을 넘어갔으며, 누적 시청자는7,300만 명을 넘어섰다.

 

3

 

4

 

 

5

 

6

 

7

 

8

 

[추천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