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세 모쏠아다가 비뇨기과 가서 능욕당한 썰

1

 

최근 커뮤니티에 ‘비뇨기과서 정액검사 한 썰’이란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입대를 앞둔 21세 남성이었다.

최근 자기위로를 심하게 하다가 정액에서 피가 나오자

난생 처음으로 비뇨기과를 방문했다. 참고로 아직 포경수술도 하지 않은 상태였다.

 

2

 

혹시나 여자 간호사가 있으면 어쩌나 걱정했지만 다행히도 간호사 포함 모든 의료진이 남자였다.

의사는 “어디가 불편해서 왔냐”며 질문을 시작했다 . 질문은 계속돼 “최근에 언제 성관계했냐”고 물었다.

 

3

 

질문은 계속돼 “최근에 언제 성관계했냐”고 물었다.

“안했다”고 대답하자 “그럼 그 전에는 언제 했냐”고 물었다.

“한번도 못해봤다”고 대답하자, 순간 진료실에 정적이 흘렀다.

의사도 분위기를 의식했는지 “죄송합니다”라며 알 수 없는 사과를 했다.

이어서 글쓴이는 주사실로 들어가 간호사가 주는 갤러시 탭을 받아들었다.

 

4

 

탭 안에는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전설의 성인영화들이 가득했다.

글쓴이는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사쿠야의 시리즈 중 하나를 플레이하고

엄청난 몰입력으로 자기위로에 성공했다.

그렇게 사정한 글쓴이는 지금까지 한번도 느껴보지 못한 긴 현자타임을 느꼈다.

글쓴이는 “내가 왜 이래야 되나.” “군대는 갈 수 있을까.”

“온갖 욕이 떠올랐다”며 거의 울고 싶었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5

 

[추천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