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래 난리 난 아주대 피시방 간 싸움

1

2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아주대학교 인근에 있는 피시방 두 군데가 서로 화끈하게 싸움을 벌여 화제다.

프랜차이즈 피시방 ‘쓰리팝(3pop)’과 ‘고릴라’피시방이 전쟁 중이다.

해당 사건이 현재 인터넷상으로 ‘아주대 피시방 전쟁’이라는 주제로 급속도로 퍼지며 화제다.

지난 2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아주대 앞 피시방 근황’이라는 제목으로 게시물이 올라왔다.

게시물에는 쓰리팝 피시방 건물 외벽에 붙은 현수막 사진이 올라왔다.

현수막에는 ‘두둥!!! 원숭이 사냥 start 원숭이인지 침팬지인지 너 죽을때까지 PC요금 무료!!!”

이어 “와이프 갈비뼈 부러트리고 만든 PC방! 침팬지는 침팬지하고 놀지 20대 미친년하고 노나? 이게 웬 말? 성범죄자도 PC방 차리나요?”라는 내용이다.

해당 사진을 보고 무슨 영문으로 싸우는지 모르는 누리꾼들에게 해답을 들고 온 익명의 사람이 등장했다.

해당 게시물에 달린 익명으로 된 사람의 댓글에는 상세하게 내용이 설명되어 있다.

3

4

5

원래 길 하나를 가운데 두고 있었던 ‘고릴라’와 ‘쓰리팝’ PC방.

고릴라 PC방이 확장을 하면서 신규 매장으로 쓰리팝 PC방이 위치한 건물에 차리게 되었다.

두 PC방 모두 250대~300대 규모의 어마어마한 크기를 자랑한다.

이에 쓰리팝 사장이 고릴라 사장에게 “어차피 한 건물에 장사하는 마당에 서로 고생하느니 동업을 하자”며 제안했다.

고릴라 사장은 이를 동의했고, 쓰리팝 매장의 운영비, 순이익, 구조 등 동업에 필요한 자료까지 받았다.

6

그러나 고릴라 사장은 계약서에 싸인을 하지 않은 채 일방적으로 연락을 끊었다.

이후 20시간 무료 쿠폰 제공, 1시간 500원, 라면 500원 이벤트를 시행하는 배너를 크게 걸었다.

이에 쓰리팝 측 사장은 배신감을 느꼈고, 스트레스로 결국 뇌졸증으로 쓰러졌다고 한다.

해당 사연을 알게 된 쓰리팝 프랜차이즈 본사에서 고릴라 PC방을 응징하겠다며 본사 차원에서 사진 속 현수막에 걸린 대로 고릴라 PC방이 망할 때까지 PC 사용료를 무료로 제공해준 것이다.

또한, 모든 먹거리를 최저 가격으로 무기한 제공해 주었다고 한다.

현재로썬 이 댓글이 빠르게 퍼져나가면서 고릴라 PC방이 많은 비난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7

8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