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한 아내의 꼬락서니를 보니 진심으로 낙태시키고 싶어요

1

2

최근 커뮤니티에 ‘와이프가 미친 거 같아요’란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의 아내는 3주 전 생리를 안한다며 임신한 것 같다고 말했다.

글쓴이가 테스트기를 해보라고 하자, 아내는 “잡아둔 술자리가 많다”며 한사코 테스트기로 확인하기를 거부했다.

아내는 이상한 논리를 댔다. 임신한 거 모르고 술을 마시면 괜찮지만 알고서 술을 마시면 해롭다고 한 것.

참고로 아내는 전업주부였다. 술자리도 빠지기 힘든 자리가 아니라 타지의 친구들이 오랜만에 와서 함께 놀기로 한 자리였다.

결국 3주 동안 술을 마시고 두어번 외박까지 했다.

뿐만이 아니었다.

3

앞으로 임신하면 염색도 못한다며 검정색으로 염색까지 했다.

3주 동안 하고 싶은 대로 다 하면서도 “속이 계속 울렁거려. 임신한 거 같아” 라며 남편에게 임신한 거 같다고 시도때도 없이 말했다.

결국 술자리가 모두 끝나자 테스트기를 해보겠다고 했고 예상대로 두 줄이 나왔다.

병원에 가서 검사를 받아보니 임신 8주차라며 확진을 받았다.

글쓴이는 임신 소식을 듣고 “아기아빠가 된다는 생각보다 이런 여자가 내 아이 엄마가 안됐으면 좋겠다란 생각만 든다”고 했다.

이어서 “진심으로 아이 지우고 이혼하고 싶다”며 괴로워했다.

해당 글을 읽은 누리꾼들은 “아내가 미친 거 맞습니다”

“아직 부모될 준비가 안되어 있는 여자입니다”

“테스트기 늦게 한다고 뭐가 달라지나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4

5

6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