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효리네민박2 나온 윤아 와플기계 상황 ㄷㄷ

1

 

드디어 공개된 ‘효리네 민박2’.

특히 새로운 알바생 소녀시대 윤아에게 많은 관심이 쏠린 가운데, 윤아가 선보인 와플 기계가 현재 실검에 오르며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4일 방송된 JTBC ‘효리네 민박2’에서는 소녀시대 윤아가 알바생으로 합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상순은 알바생 윤아에게 “요리를 잘 하냐”는 질문을 던졌다.

이에 윤아는 “쉴 때 요리를 배운 적이 있다”며 “프렌치토스트, 고추장찌개, 도미조림, 오야코동, 찜닭, 비빔국수, 밀푀유 나베 등을 할 수 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윤아는 아침 메뉴는 잘 하냐는 이상순에 질문에 “새롭게 먹을 게 뭐가 있을까 고민을 하다가 와플 기계를 사봤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2

 

윤아는 준비해온 반죽 가루를 이용해 와플을 금세 만들어냈다.

바삭바삭한 와플에 이효리가 직접 준비한 바나나와 견과루를 올렸고, 먹음직스러운 와플이 완성됐다.

이상순은 “제주도에서 와플은 처음 먹어본다”며 놀라워했다.

맛도 기대 이상이었다.

 

3

 

윤아와 이효리는 물론, 이상순은 윤아가 직접 만든 와플에 취향저격 당한 듯 연신 “맛있다”고 감탄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래서일까.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사로잡은 와플 기계는 현재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오르고 있는 상황.
이에 와플 기계는 인터넷 쇼핑몰에서 매진 사태까지 빚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가격은 5만원 중후반대로 알려졌다.

또한 이날 방송에서는 요리뿐 아니라 운전, 외국어 실력은 물론 열정까지 제대로 갖춘 윤아의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윤아는 운전면허증 소지를 묻는 질문에 “5년 무사고다”라고 답했으며 “중국어, 일본어로 소통을 할 수 있다. 괜찮은 네비게이션만 주면 운전도 할 수 있다”라고 남다른 자신감을 보였다.

 

4

 

한편, 시즌2는 시즌1 당시 보다 업그레이드 된 서비스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효리, 이상순 부부가 겨울 시즌을 벽난로, 노천탕, 게르를 준비한 것.

민박객들은 거실 벽난로 앞에서 여독을 풀고 따뜻한 온기를 만끽하며, 노천탕에서 휴식을 취할 수 있고 마당에 설치된

몽골식 이동가옥인 게르에서 밤새 담소를 나누며 겨울 시즌에 최적화 된 서비스를 즐길 수 있다.

 

5

 

6

 

7

 

8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