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피자 정우현 회장, 경비원 폭행 공식 사과

유명 외식업체 경영인이 경비원을 폭행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게 됐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자신이 운영하는 회사 식당이 입점한 건물 경비원을 폭행한 혐의(폭행)로 외식업체 MPK그룹 정우현(68) 회장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3일 밝혔다. ‘미스터 피자’는 MPK그룹의 대표적인 브랜드다.

정 회장은 전날 오후 10시 30분께 서울 서대문구의 한 건물에서 이 건물 경비원 황모(58)씨의 뺨을 두 차례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정 회장 측은 “얼굴을 때리는 등 일방적인 폭행은 없었다”고 해명했으나 경찰이 확인한 결과 CCTV 영상에는 폭행 행위가 고스란히 담겨 있었다.

이에 MPK 측은 “황 씨에게 사과하고 싶어 찾아가려고 했는데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 합의하는 걸 최우선으로 삼겠다”는 입장이지만 경비원 황 씨는 합의를 완강히 거부하고 있다.

사건의 피해자 황씨는 “본인이 사과한 게 아니라 진정성이 느껴지지 않고, 임원들이 사과한 것도 경찰에 신고가 들어가고 언론에서 취재하니 사건을 무마하려 한 것에 불과해 보였다.사과도 안 하는데 무슨 합의냐. 나는 회장한테 직접 사과를 받고 싶다. 갑이라고 함부로 인격을 모독한 데 화가 난다.” 라고 밝혔다.

이 후  MPK그룹 정우현 회장(68)은 경비원 폭행 논란에 공식 사과문을 게재했다.

article_05150243139527

 

실제 이번 사건 이후 미스터피자의 주가는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