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극단적인 성형수술을 받은 사람들의 충격적인 결과!

1

 

최근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 위티피드(Witty Feed)에서는 상상도 못한 수준의 극단적인 성형수술을 감행한 사람들이 소개되어 누리꾼 사이에서 큰 화제를 모았다.

 

2

 

1. 허버트 차베스(Herbert Chavez)

만화 캐릭터에 대한 동경은 누구나 한 번쯤은 해봤을 법한 평범한 경험이다.

그런 의미에서 동경하는 만화 주인공처럼 되고자 하는 욕망도 이해할 법하다.

그러나 실제로 만화 속 인물과 완벽하게 똑같이 되려고 시도하는 것은 조금 다른 이야기다.

사진의 주인공 허버트 차베스는 슈퍼맨과 똑같은 외모를 갖기 위해서 총 23차례에 걸친 성형수술을 감행했다.

그는 지난 18년 동안 피부를 탈색하고 광대를 올리는 등의 수술을 받았다.

 

3

 

2. 바닐라 차무(Vanila Chamu)

변신에 관해서라면 지금부터 이야기 할 일본 여가수를 능가할 사람이 없을 것이다.

바닐라 차무는 프랑스 인형의 모습과 닮기 위해서 지금까지 2억 원에 가까운 돈을 들여왔다.

바닐라 차무는 조금 더 서구적으로 보이기 위해 가슴 확대, 쌍커풀 수술, 코 수술을 포함한 총 30 차례의 성형수술을 받았다.

 

4

 

5

 

 

3. 로드리고 브라가(Rodrigo Braga)

로드리고의 사진이 최초로 공개되었을 때는 적잖은 파장이 일어났다.

이후 로드리고의 모습은 일종의 예술 작품으로 여겨지게 되었다.

밝혀진 바에 따르면 로드리고는 실리콘 틀을 얼굴에 달고 그 위에 개의 입과 귀를 붙인 것으로 밝혀졌다.

 

6

 

7

 

 

4. 저스틴 제들리카 (Justin Jedlica)

사진 속의 남성은 인형이 아니라 저스틴 제들리카라는 이름의 살아있는 남자다.

영국 일간 더 선(The Sun)의 보도에 따르면 저스틴은 그가 18살 이었을 무렵부터 총 40만 파운드(한화 약 6억 원)을 들여 340 번이 넘는 횟수의 성형수술을 받았다.

그가 받은 성형수술에는 코 성형, 가슴 이식, 이두 확대 수술 등이 포함되어 있다.

 

8

 

9

 

5. 마일라 시나나즈(Myla Sinanaj)

함부로 판단을 내릴 수는 없지만, 보통 웬만해서는 미국 연예인 킴 카다시안보다는 더 나은 사람을 동경의 대상으로 삼으라고들 이야기 한다.

그러나 사진의 주인공 마일라 시나나즈는 이러한 일반적인 충고에 귀를 기울이지 않았다.

마일라는 킴 카다시안처럼 보이고 싶다는 일념 하에 입술 확대술, 엉덩이 확대술 등에 3만 달러(한화 약 3천 3백만 달러)를 투자했다.

그녀는 심지어 자기 스스로 성관계 영상을 유출하기까지 했다.

 

10

 

11

 

6. 니콜라스 라이언(Nicholas Ryan)

니콜라스 라이언은 라이언 고슬링과 같은 외모를 갖기 위해서 총 3천 달러(한화 약 330만 달러)를 들여 안면 윤곽을 포함한 여러 차례의 성형수술을 받았다.

그는 수술 이후 꿈만 같다.고 기쁨에 찬 심정을 밝혔다.

 

12

 

 

7. 발레리아 루키아노바(Valeria Lukyanova)

발레리아는 살아있는 바비인형에 가장 가까운 외모를 가지고 있다.

성형수술로 완성된 그녀의 외모는 말을 이을 수 없을 만큼 충격적이다.

발레리아는 가슴 확대술을 포함한 여러 차례의 성형수술을 받았으며 바비인형과 같은 눈동자를 갖기 위해서 콘택트 렌즈를 착용한다

 

13

 

 

[추천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