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걸그룹 다이어트 때문에 ‘임신 증상 생기는 호르몬 주사 맞는다’

1

2

지난 8일 밤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소’에서 연예부 기자의 발언이 화제다.

이날 남혜연 기자는 “걸그룹이 많이 하는 다이어트로 호르몬 다이어트가 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임신을 하면 임산부의 몸에 HCG 호르몬이 나오는데, 이 호르몬 주사를 맞으면 입덧하는 현상으로 공복이 된다

때문에 “그 공복에 지방이 분해되면서 다이어트가 되는 거다”라고 설명했다.

HCG 호르몬: 임신 중에 나오는 융모성 성선자극호르몬으로 태아를 위해 산모의 체지방을 분해하는 호르몬이다.

이에 더해 “현재 이런 다이어트를 하는 사람을 밝힐 수는 없지만, 걸그룹 상당수가 이 주사를 맞으며 다이어트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남혜연 기자의 말에 시청자들을 포함해 출연진들까지 충격을 주었다.

3

4

이날 최정아 기자는 유이와 써니의 전류 다이어트 방법을 공개했다.

최 기자는 “몸에 전기를 통하게 하는 방법”으로 EMS라는 몸에 미세한 전류를 흐르게 해서 운동 효과를 올리는 다이어트 법을 소개했다.

또한, 설현의 경우 60kg대에서 40kg대로 몸무게를 감량했다며 아사 다이어트를 공개했다.

무엇이 그들을 이렇게 혹독하게 만들었을까.

확실히 다이어트 성공으로 인해 성공한 연예인들도 많다.

하지만 다이어트를 어떻게 하는지에 대한 과정이 매우 중요하다.

무리하게 주사를 맞거나, 식사를 거르거나 등 건강에 해로운 방법에 손을 대는 것은 팬들에게도 큰 실망감을 줄 수도 있다.

5

6

7

8

9

10

11

[추천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