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장희진 때문에 난리난 이보영 상황 정리

1

2

이보영의 소속사가 8일 공식 보도 자료를 통해 얼마 전 방송된 라디오스타의 방송 내용을 부인했다.

지난 7월 후배 연기자 장희진이 라디오스타에서 밝힌 일화가 시발점이다.

이날 방송에서 장희진은 “지성 이보영 부부와 여행을 자주 다닌다.”며 두 사람과의 친분을 언급했다.

3

4

5

장희진은 “이보영 언니와 다니다보면 드라마 때문에 알아보시는 분들이 많아 서비스를 많이 받는다.”고 말했다.

이어 장희진은 “한번은 언니와 거제도 횟집을 갔었는데, 전어가 철이었다. 전어를 먹고 싶어하니까 언니가 ‘기다려봐’라고 하더니 주인에게 전어 서비스를 달라고 했다. 주인은 ‘전어가 얼만데 그걸 서비스로 달라고 하냐’며 거절했다.”라며 에피소드를 소개했다.

그러면서 “주인이 조금 후에 내 딸 서영이에 나오는 것을 알아보시고 전어를 서비스로 주셨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보영 측은 이 에피소드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이보영의 소속사 플라이업엔터테인먼트는 “친분이 있는 후배 배우가 당시 프로그램에 재미를 더하려고 사실과 다른 이야기를 했다. 그것이 마치 사실인 양 퍼져나갔다.”고 발표했다.

해당 방송 후 이보영은 각종 악플에 시달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소속사 측은 “악플은 법적 대응을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장희진은 방송 후 논란이 되자 이보영에게 직접 사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6

7

[추천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