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 강혁민에게 고소 당한 한서희 반응

1

2

‘얼짱 출신’ 작가로 유명한 강혁민이 최근 한서희를 비롯한 악플러 1만 명을 고소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강혁민은 지난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직접 고소장을 접수한 사진을 인증하며 “인원수가 많아 시간이 걸렸다. 오늘 한서희와 악플러 1만 명을 고소하고 왔다.”는 글을 올렸다.

강혁민은 남성을 비하하는 듯한 한서희에 대해 “마음이 아픈 사람”이라고 칭하였다. 이후 한서희는 강혁민을 “예비 강간범”이라고 비하했고, 한서희를 좋아하는 일부 여성들도 강혁민에게 악플을 달았다.

강혁민은 “그 사람들 사상이 어떻든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욕을 하는 것은 명백한 범죄이다. 한국 남자라는 이유로 모두를 싸잡아 욕하는 것도 정당화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그 사람들이 여성이라서 고소하는 것이 아니다. 키보드 워리어를 응징하려는 조치이다.”라고 덧붙였다.

고소 소식이 전해지자 한서희도 인스타그램으로 반응했다. 한서희는 자신의 사진을 올리며 “휴 이쁜 내가 참아야지.”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또 다른 게시물에서 “고소는 해도 되는데 내 이름 언급 좀 하지마. 당신은 나와 사이즈가 안맞잖아. 고소는 조용히 했으면 좋겠다. 내 이름 언급하는 것은 나한테 수치이다.”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3

4

5

6

[추천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