낯선여자 가슴 마음껏 만질 수 있는 대륙의 축제

1

2

중국의 특이한 축제가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최근 국내의 모 매체는 중국의 언론보도를 인용하며 중국 소수 민족의 명절 풍습인 ‘막내절’을 소개했다.

중국의 소수 민족인 ‘이족’은 음력 7월 14일부터 16일까지 3일간 명절을 지낸다.

이 기간을 ‘막내절’이라고 부르는데, 이 기간 동안에 전통적으로 행해진 특이한 풍습이 있다.

바로 남성들이 공공장소에서 미혼 여성들의 가슴을 만질 수 있는 것.

처음 보는 사람이어도 상관없이 이 날엔 모든 여성의 가슴을 만지는 것이 허용된다.

현지인 뿐만 아니라 외국인들에게도 해당되는 풍습이다.

3

다만, 여기엔 규칙이 있다.

반드시 한쪽 가슴만 만져야 하는 것.

구전되는 이야기에 따르면 나머지 한쪽 가슴은 미래에 남편이 될 사람을 위해 남겨두는 것이다.

때문에 이날 미혼 여성들은 가슴 한쪽을 드러낸 채 거리를 활보하기도 했다.

‘막내절’의 독특한 풍습은 슬픈 역사에서 비롯된다.

과거 전쟁이 빈번하던 시절, 죽은 군인들을 위로하기 위해 시작된 것.

여자의 가슴 한번 만져보지 못하고 전쟁터에 나가 전사한 군인들의 넋을 기린다는 의미다.

전설에 따르면 죽은 군인들이 풀지 못한 성욕 때문에 현세의 여자들을 데려다가 부인으로 삼는다고 했다.

이를 막기 위해 살아있는 남자들이 죽은 군인을 대신해 한을 풀어주는 것이다.

이와 같은 풍습은 수나라 시절부터 계속되고 있다.

4

5

6

7

[오늘의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