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진코믹스] ‘바나나툰’ 둘째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