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 함께’ 해외 103개국 판매…”뛰어난 시각효과”

1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영화 ‘신과 함께’가 개봉도 전에 해외 103개국에 팔렸다.

9일 롯데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신과 함께’는 이달 초 미국 샌타모니카에서 진행된 아메리칸 필름 마켓(AFM)에서 북미, 중남미, 오세아니아, 유럽 등 90개국에 판매됐다.

이 영화는 지난달 부산국제영화제 아시안 필름 마켓에서도 아시아 지역 13개국에 팔려 총 판매국은 103개국으로 늘었다.

‘신과 함께’는 AFM에서 총 27분 분량의 하이라이트 영상이 공개돼 신선하고 감동적인 이야기와 뛰어난 시각효과로 호평을 받았다는 후문이다.

중남미 배급사인 선 디스트리뷰션 관계자는 “이야기는 물론 액션과 판타지, 드라마 장르의 조합이 마음에 든다”며 “그중에서도 특수효과가 인상 깊다”고 평했다.

이번에 선판매된 국가 가운데 북미 및 아시아 10개국은 오는 12월부터 내년 1월 초까지 국내 개봉(12월20일)과 비슷한 시기에 ‘신과 함께’를 개봉할 예정이다.

‘신과 함께’는 인간의 죽음 이후 저승에 온 망자가 49일 동안 7개의 지옥에서 재판을 받으며 벌어지는 내용을 그린 작품. 주호민 작가의 동명 인기 웹툰이 원작으로, ‘국가대표’의 김용화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국내 최초로 1편과 2편을 동시 기획하고 촬영해 화제를 모았다.

fusionj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09 16:02 송고

<오늘의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