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빠·동생으로 지내자’…여중생 기습 입맞춤한 40대 실형

1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전주지법 형사2부는 등교하는 여학생에게 갑자기 입맞춤한 혐의(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상 강제추행)로 기소된 A(46)씨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다고 8일 밝혔다.

신상정보 3년간 공개와 위치추적 전자장치 5년간 부착도 명령했다.

A씨는 지난해 9월 23일 오전 8시께 전주 시내 한 음식점 주차장에서 “너를 좋아한다. 다섯 번 이상을 지켜보고 정이 들었다. 오빠·동생 사이로 지내면 안 되느냐”면서 여중생(13)의 휴대전화를 빼앗고 볼에 입을 맞춘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2001년 강제추행 혐의로 집행유예를 선고받는 등 성범죄 전과자인 것으로 드러났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나이 어린 피해자에게 접근해 기습적으로 추행해 그 죄질이 가볍지 않다”며 “범행 때문에 피해자가 상당한 정신적 충격을 받았을 것으로 보이고 동종범죄로 2차례 처벌받은 전력이 있는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sollens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08 15:02 송고

<오늘의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