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는 라붐…계속되는 걸그룹 멤버들의 탈퇴

1

2

최근 걸그룹 ‘오마이걸’의 진이에 이어 또 한 명의 걸그룹 멤버가 탈퇴를 선언해 화제다.

걸그룹 ‘라붐’ 멤버 율희가 그룹에서 탈퇴한다.

라붐의 소속사 ‘글로벌에이치미디어’엔터테인먼트 측은 3일 “갑작스럽게 안타까운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라붐 멤버 율희가 탕퇴하기로 결정됐다.” 라고 밝혔다.

또한 “율희가 연예계 활동에 뜻이 없음을 여러 차례 알려왔다. 심사숙고 끝에 전속계약을 만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재 라붐의 팬카페에는 본인이 직접 슨 편지가 개재됐다.

율희는 편지에다 조심스럽게 팬을 들었다고 썼다.

또한 “데뷔 후 3년간 라붐으로 활동하면서 팬들에게 받은 사랑을 잊지 못할 것이다. 그동안 행복한 나날들을 보냈다.”등 팬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율희의 자신의 탈퇴 이유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심적으로 너무나 감당하기 어려운 시간들이 오기도 하고 제가 하고싶은, 저의 앞으로의 진로에 대해서 생각하게 되는 날들이 거듭될수록 더욱더 진지하게 고민을 했었던 것 같아요. 긴 시간 함께 자신의 일처럼 저희 회사분들 그리고 멤버들이 같이 신중하게 고민해주고 얘기한 결과 제 의견을 존중해 주시기로 하였고..”

3

4

5

라붐의 팬들의 아쉬움은 크지만 누리꾼들의 시선은 차갑다.

“무슨활동은했고? 뭐하는? 가수임? 노래가사춤이아니고 제목조차기억이안나는데”

“그래… 라붐을 해봐야 뭐하겠냐 ㅇㅅㅇ”

“근데 얘네들은 노래가 뜨지도 않아 노래가 성공못하니 탈퇴하지”

“그래 지금이라도 기술 배워라 그럼 보통은 간다” 등 반응이 대다수다.

또한 얼마 전 FT아일랜드 최민환과 열애설에 휩싸인 바 있어 연애 때문이 아니냐는 추측도 있다.

소속사 측은 율희를 제외한 멤버들은 하루빨리 제자리를 찾을 수 있게 힘쓸 것이며, 계속 발전하고 열심히 하는 라붐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6

7

8

9

10

<오늘의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