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들이 하는 말에 담긴 진짜 속마음

남자속

‘늦어서 위험한데 데려다줄까?’라는 말에 담긴 내 남자의 진짜 속마음

남자들의 말과 본심은 같을까? 남자들의 흔한 말 속 숨겨진 진짜 속마음은 무엇일까?

23일 방송된 네이버 TV캐스트 ‘MSG’에서는 남자들의 흔한 말 속 숨겨진 진짜 속마음에 대해 소개 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다정하게 말하는 남자들의 말 속에 여자들을 경악케하는 남자들의 본심이 담겨 있어 충격을 주었다.

모든 남자들이 본심과 다르게 말을 하는 것은 아니지만 혹시 모를 상황에 참고해 두는 것도 좋을 것 같다.

지금부터 상황별 속 남자들의 진짜 속마음을 알아보자.

 

1.데이트 약속 날, 비가 오는 상황데이트 비

데이트 당일 예상치 못한 비가 내리고 있다.

아침에 눈을 뜨자마자 여자는 남자에게 “자기야 준비하고 있어?”라고 문자를 보냈고 남자는 “응, 근데 오늘 비 올 수도 있대”라고 답장했다.

이말은 사실 남자는 비 오는 날 밖에 돌아다니는 건 귀찮으니 굳이 오늘이 아니라 ‘다음’에 봐도 상관없다는 말을 우회적으로 한 것이였다.

 

2. 친구 때문에 화난 이야기를 남자친구에게 털어놓는 상황속상

tvN ‘치즈인더트랩’

친구 때문에 혹은 선배에게 혼난 여자는 남자에게 위로받기 위해 하루에 있었던 모든 일을 얘기한다.

그런 남자는 여자를 꼭 안으며 “그러게, 걔가 잘못 했네”라며 여자친구의 말에 공감해 준다.

하지만 정작 남자는 여자의 투정이 귀에 들어오지 않는다. 그는 그저 이 상황을 빨리 끝내고 싶을 뿐이다.

 

3. 늦은 밤 여자친구를 데려다줄지 말지 고민하는 상황오나의

tvN ‘오 나의 귀신님’

늦은 밤 , 알콩달콩했던 데이트를 마치고 둘 다 집으로 돌아가야 할 시간이 됐다.

여자는 남자에게 아쉬운 표정으로 작별인사를 한다. 이에 남자는 걱정스러운 눈빞과 함께 “늦어서 위험한데 데려다줄까?”라고 여자게에 묻는다.

하지만 여자를 위해 말한 질문의 속 뜻은 ‘예의상 물어본 건데 나도 피곤하니까 제발 혼자 갔으면 좋겠다’는 생각뿐이다

쿠팡 방문하고 계속 읽기 원치 않을 경우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