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광대 막걸리사건 교수도 동참 충격!

학교폭력을 이겨내고 수능시험이라는 벽을 넘어 힘들게 들어간 대학교에서는 더욱 처참한 미래가 기다리고 있었다.

최근 동아대학교에서는 재학생이 신입에게 오물 막걸리를 뿌리는 가혹 행위로 논란을 빚은 가운데 원광대학교에서도 비슷한 사건이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원광1

지난 28일 페이스북에 공개된 사진에는 학교 캠퍼스 안에서 10명 가량의 국어교육과 재학생들이 신입생들의 머리에 막걸리를 붓는 모습이 담겼다.

4일 열린 ‘해오름식’이라는 이름의 신입생 환영회

교수로 추정되는 인물을 시작으로 재학생들이 신입생들에게 이같은 가혹 행위를 저지르고 있다.

원광

 

신입생들에게 100병 가량의 막걸리를 쏟아부은 뒤 30분을 줄테니 씻고 오라고 지시 사범대에서 기숙사까지 왕복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최소20분이라 씻을 수 있는 시간은 고작 10여분에 불과했다.

누리꾼들은 사건이 알려지자 재학생들의 신입생 똥군기 잡기도 문제지만 이번 사건은 교수로 추정되는 인물까지 가담해 더욱 안타깝게 바라보고 있다.

또한 사건을 고발한 누리꾼을 돈으로 매수하려고 시도한 정황이 추가로 알려져 더 큰 공분이 일고 있다.

쿠팡 방문하고 계속 읽기 원치 않을 경우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