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증언, 엇갈린 진실 세월호 2차 청문회

세월호1

세월호 2차 청문회가 열린 가운데 새로운 증언이 속출했다. 검찰 조사 때와 엇갈린 증언이 나오면서 향후 새로운 논란이 이어질 것으로 보여진다.

28일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열린 4·16 세월호 참사 특별소아위원회(특조위) 2차 청문회에 이준석 전 세월호 선장을 포함한 청해진해운 관게자들이 대거 출석했다.

제2차 세월호 청문회에서는 ‘퇴선명령’과 관련해 이준석 전 선장과 승무원들의 증언이 엇갈렸다.

세월호

이준석 전 세월호 선장

‘검찰 조사에서 퇴선 방송을 지시한 바가 없다고 진술’ 사실 에 대해 다시 한번 묻자 이 전 선장은 “당시 반성하는 의미로 했던 행동을 안 했다고 진술했다”고 말했다.

증언에 나선 세월호 승무원은 “청해진해운이 선내에서 대기하라는 지시를 내렸다며” 반박에 나섰다.

이를 지켜보던 세월호 유가족등으로 구성된 청문회 방청석에서는 야유가 터져 나왔다.

세월호2

 

아직 끝나지 않은 세월호 참사에 대한 진실은 밝혀지지 않고 있다.

누리꾼들은 “세월호 청문회에 다들 관심이 높은데 왜 지상파에서는 방송을 안하는거냐,

감추려는 자가 범인” “세월호 청문회, 이 엇갈린 증언들은 빙산의 일각인데 시간이 없다고 하네요, 다 묻힐까봐 속이 탑니다” 등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