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김태희, 500억원 부동산 재벌 부부 탄생

1

가수 비와 배우 김태희가 부동산 재벌 부부가 된다.

두 사람은 모 성당에서 결혼식을 올린다. 열애 5년만의 결실이다. 비는 17일 직접 자신의 SNS에 ‘한 가정의 가장으로서 훌륭한 남편이자 남자가 되려 합니다. 그녀는 제가 힘들 때나 행복할 때나 변치않고 늘 제 곁을 지켜주며 언제나 많은 것들로 감동을 주었습니다’라며 결혼을 발표했다.

비와 김태희는 각자 최고의 자리를 지키고 있는 톱스타. 톱스타인만큼 몇백억원대의 자산가이기도 하다. 이들의 결혼 소식에 재력에 대한 분석이 이어진 것은 자연스러운 수순이다.

2

앞서 한 교양프로그램에 출연한 부동산 전문가 김신일씨는 “김태희는 거주하고 있는 한남동 최고급 빌라와 강남역 부근 상가를 소유하고 있다. 시세는 각각 70억원과 130억원으로, 여배우 중 가장 비싼 부동산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비의 부동산 보유 현황도 김태희 못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신일씨는 “비는 청담동에 고급빌라와 상가를 갖고 있다. 시세는 각각 62억원, 250억원 정도다”고 밝혔다.

전문가인 김신일씨의 분석을 종합해보면, 비와 김태희의 부동산은 모두 약 500억원 수준이다.

앞서 두 사람은 2012년 가을 한 광고 촬영장에서 만났고, 2013년 1월 1일 데이트 사진이 공개되며 공개 열애를 시작했다. 이후 5년간 끊임없이 결혼설이 제기됐던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