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노동부 “5월 첫째 주에 ‘9일 연휴’ 만든다”

0

내수 활성화 위해 5월 첫째 주에 최장 9일의 황금연휴를 조성하는 방안이 검토된다.

9일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은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내수 활성화를 위해 노동절, 석가탄신일, 어린이날 등의 휴일이 모여 있는 5월 첫째 주에 최장 9일의 황금연휴를 조성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 5월 3일은 석가탄신일이며 5일은 어린이날이다. 5월 1일은 노동절로 대부분의 기업에서 휴일로 운영한다. 만약 5월 2일과 4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면 4월 29일부터 5월 7일까지 최장 9일의 황금연휴가 가능해진다.

1주말인 4월 29,30일을 합치면 9일 연휴가 완성된다.
고용노동부의 이기권 장관은 “임시공휴일 지정을 위해서는 행정자치부 등 관계 부처의 동의와 재계의 협조를 얻어야 하겠지만, 본격적인 행락철인 5월에 연휴를 쓸 수 있다면 내수 진작에 큰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임시공휴일은 관련 부처가 지정을 요청하면 국무회의와 대통령의 재가를 거쳐 지정되게 된다. 임시공휴일은 내수 활성화에 매우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편 일본의 경우 4월 29일(쇼와의 날), 5월 1일(노동절), 5월 3일(헌법기념일), 5월 4일(녹색의 날), 5월 5일(어린이날) 등 4월 말부터 5월 초까지 공휴일을 집중적으로 배치해 골든 위크로 불리는 연휴를 조성, 내수 활성화에 큰 효과를 거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