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카프리오, ‘아카데미’ 주인공…’매드맥스’, 6관왕 수상

20160229142219_capture-20160229-135722

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결국 소원을 이뤘다. 5수 끝에 첫 오스카 트로피를 차지한 것. ‘매드맥스’는 6관왕 기염을 토했다.

디카프리오는 지난 28일(현지시간) 미국 LA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 88회 아카데미 시상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드디어 오스카의 저주가 풀리는 순간이었다. 그간 디카프리오는 4차례 후보 명단에만 이름을 올렸다. 트로피를 받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레버넌트:죽음에서 돌아온 자’에서 선보인 열연을 인정 받았다. 그가 맡은 역할은 아들을 잃고 복수심에 불타는 사냥꾼. 처절한 내면 연기를 보여줬다는 평이다.

32c08dfba04811720f0b0b9c65838e29

디카프리오는 “레버넌트는 초월적인 체험을 하게 해준 영화”라며 “사람이 자연과 호흡하는 과정이었다. 정말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레버넌트’의 알레한드로 곤잘레스 이냐리투는 감독상 영예를 안았다. 그는 지난 해 영화 ‘버드맨’에 이어 2년 연속 트로피를 챙겨갔다.

이냐리투 감독도 디카프리오에게 공을 돌렸다. “디카프리오야말로 레버넌트 그 자체”라며 “진정한 소울을 가진 연기를 보여줬다”고 겸손한 소감을 전했다.

20160229144723_movie_image

‘매드맥스:분노의 도로'(감독 조지 밀러)는 6관왕을 차지했다. 의상상을 시작으로 미술, 분장, 편집상 등 기술부문 상을 쓸어갔다.

밀러의 아내인 마가렛 식셀은 “매드맥스는 2015년 최고의 영화였다”며 “사막에서 6개월을 견딘 제작진에게 고맙다”고 수상 소감을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