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한 여자친구 목 졸라 죽인 후에 불 지른 남자친구

Cropped shot of a woman's bruised legs with her jeans pulled downhttp://195.154.178.81/DATA/shoots/ic_783946.jpg

임신한 여자친구를 살해 한 30대 남성이 항소심에서 원심보다 무거운 형을 선고받았다.

지난 2일 대전고등법원 제1형사부는 살인 등 혐의로 기소된 A 씨(37)의 항소심에서 징역 35년을 선고했다.

이는 1심에서 징역 30년 형보다 더 중한 판결이었다.

지난해 11월 A 씨는 제주도에서 사업을 시작하기 위해 여자친구 B 씨(43)와 제주도를 방문했다.

그런 가운데 제주도 민박집에서 돈 문제로 말다툼이 벌어졌고, A 씨는 충동적으로 B 씨를 살해했다.

순간의 범행으로 범죄자가 된 A 씨는 “너무 무서웠다” 며 “내가 범죄자라는 사실을 알리지 않기 위해 애를 써야만 했다”고 당시 상황을 밝혔다.

그러면서 A 씨는 시신을 렌터카 뒷좌석에 싣고 다니다가 교통사고로 숨진 것처럼 위장하기 위해 범행을 계획 했다.

충남의 한 해수욕장에서 차량에 불까지 질러 모든 범행이 완벽하게 없어질 줄 알았던 A 씨.

그러나 범행은 결국 발각되고 말았다.

항소심 재판부는 “A 씨는 범행 당시 피해자가 자신의 아이를 밴 것으로 알고 있었다”며 “과연 사람의 생명과 존엄성을 존중하고 보호하려는 의식이 있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중형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A 씨는 과거에도 여자친구 살인 미수로 형을 살고 나온 것으로 알려지면서 누리꾼들에게 충격을 안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