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슨이 그 다음 대통령은 누가 될지 또 예언했다

1

트럼프가 대통령이 될 것이라고 예측해낸 심슨 가족이 또 한번 대통령이 누가 될지 맞출 수 있을까.

지난 12일 더선은 미국 인기 애니메이션 ‘심슨’에 또다른 대통령이 등장했다고 전했다.

지난 2007년 개봉했던 극장판 영화 ‘심슨 가족 더 무비’에는 ‘터미네이터’로 유명한 헐리우드 배우 아놀드 슈왈제네거가 대통령으로 등장했다.

이 애니에서 대통령이 된 슈왈제네거는 “난 독자(reader)가 아니라 지도자(leader)야”라고 말하며 엉뚱하게 정책 결정으로 내려 웃음을 자아낸다. 즉, 풍자의 대상이 된 것.

2

이에 누리꾼들은 도널드 트럼프 당선자 이후로 또 심슨이 예언에 성공하는 것이 아니냐며 흥미로운 시선을 보내고 있다.

실제로 지난 2003년부터 2010년까지 슈왈제네거는 전 캘리포니아 주지사로 일해 정계에 진출할 가능성도 있다고 볼 수 있다.

앞서 심슨은 2000년 방영된 11시즌 17화에서 미래를 그리며 2030년 미국 대통령으로 트럼프를 등장시켰다.

그로부터 16년 후 정말 도널드 트럼프가 대통령으로 당선돼 “심슨이 예언을 한 것이냐”며 주목을 받았다.




쿠팡 방문하고 계속 읽기 원치 않을 경우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